포항시,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방역 총력
  • 김대욱기자
포항시,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방역 총력
  • 김대욱기자
  • 승인 2022.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강동면 야생철새 분변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검출
시, 야생 조수류 예찰지역 설정
접근통제·폐사체 발생 등 확인
농장 소독·예찰활동 적극 실시
포항시가 방역차량을 이용해 형산강 일원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차단을 위한 소독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에 지속적으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18일 예천 종오리 농장에서 시작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전국적으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경주 강동면에서 채취한 야생철새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어 시는 AI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포항시가 포함된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일반인 접근통제와 폐사체 발생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또 관련 철새 출현지 및 가금류 사육농장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문자 발송으로 각 농장별 차단방역을 홍보했다.

특히, 방역대(발생농장을 기준으로 반경 10㎞)내에 위치한 41개 농장 1185여 마리 닭 등 가금류 이상 징후 발생에 대해 확인하는 예찰활동을 하고 있다.

포항시는 내년 2월까지인 AI특별방역기간에 축협 공동방제단 차량 4대를 지원받아 가금류 사육농장에 대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며, 시민들에 대해 철새도래지와 농장 방문을 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다.

유욱재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중요한 발생원인인 철새 관련 장소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각 농장에서는 AI감염방지를 위해 출입차량과 외부인을 통제하는 차단방역을 강화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