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전처럼’
  • 김형식기자
구미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전처럼’
  • 김형식기자
  • 승인 2022.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으로 인한 화재·유해화학
물질 유출사고 가상상황 설정
유관기관 간 대처 협력체계 등 점검
구미시는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을 실시했다.

24일 오후 3시, LS전선 인동공장에서 도·시의원, 유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진으로 인한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를 가상 설정했다. 대한민국 안전大전환의 일환으로 실시하는 현장훈련은 구미소방서 ‘긴급구조 종합훈련’과 연계해 시행됐다.

구미경찰서, 구미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등 유관기관과 LS전선(주), 삼성전자(주), LG전자(주) 등 12개 기관·단체 등에서 소속 인원 300여명과 30여대의 장비가 참여했으며, 구미119화학구조센터의 고성능 화학차량과 같은 첨단 장비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구미시는 실전대응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훈련을 위해 11월 21일부터 11월 25일까지 공무원 비상소집 훈련과 안전취약계층 이용시설인 어린이집에서 영유아와 보육직원을 대상으로 화재 상황에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화재대피 교육 및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22일에는 구미시 14개 재난주무·협업부서와 6개 유관기관 및 기업이 참여해 중점훈련 유형인 ‘지진 발생으로 인한 화재 및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가상상황에 대해 행동매뉴얼을 기반으로 한 토론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대한민국 반도체 공급의 중심지 구미에서 발생 가능성이 높은 화학 재난사고 상황을 가정해 비상단계별 대응 조치사항과 유관기관 간 대처 협력체계를 집중 점검해 재난대응 역량을 다질 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훈련이 됐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번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통해 재난 발생 시 유관기관 간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대응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