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형 산티아고순례길 연계 북부지역 발전방안 모색
  • 김우섭기자
경북형 산티아고순례길 연계 북부지역 발전방안 모색
  • 김우섭기자
  • 승인 2022.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북부지역 6개 시군, 서비스산업 투자유치 간담회 개최
북부지역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아이디어 종합
경상북도는 24일 도청에서 영주, 상주, 문경, 예천, 봉화, 울진 6개 시군 투자유치 및 산림산업 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부지역 서비스산업 투자유치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상주~울진까지 275㎞, 경북지역 동서 트레일 사업과 연계한 지역 특화 관광사업 발굴 및 아이디어 공유로 사업 구체화하는 등 체계적인 준비로 산티아고 순례길과 같이 명품 트레킹 코스로 육성해 세계적인 관광 명소이자 지역 관광사업 성장 동력으로 삼기 위해 마련했다..

산티아고 순례길은 1993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스페인-프랑스 접경 순례길- 길이 800km 완주기간 30~40일 연간 150개국 30만명dl 방문한다.

경북 북부지역은 산림 면적이 전체 2/3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산업구조가 농임업 중심으로 취약하고, 주민의 소득수준도 상대적으로 낮아 경제기반 여건이 양호하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북부지역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고민을 하던 중 경북 동서트레일 사업과 연계한 투자유치 사업 발굴로 이어지게 됐다.

동서트레일 사업과 연계한 순례자들이 쉴 수 있는 영주 풍기온천지구 관광호텔 유치, 문경 순례자를 위한 알베르게(여행자 숙소) 유치, 예천 삼강주막 힐스테이 조성 등의 사업을 발굴 논의하였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3일 경북북부지역 투자유치를 위한 세미나에서 황중하 투자유치실장이 북부지역 제조업 활성화 방안과 투자유치 전략을 주제로 발제자로 나선 이후, 지난 16일 북부지역 식품 관련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적극적인 지역 투자를 독려하는 등 북부지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황중하 투자유치실장은 “북부지역은 지리적 여건 상 서비스 산업을 유치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며 “풍부한 산림 트레킹 자원을 시작으로 북부지역만의 특화된 관광 잠재력을 발굴하고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면 지역 관광사업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