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선발이었다면 다른 결과 나왔을 것"…ESPN 보도
  • 뉴스1
"이강인 선발이었다면 다른 결과 나왔을 것"…ESPN 보도
  • 뉴스1
  • 승인 2022.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상대문전을 향해 센터 링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프리킥을 시도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외신이 가나전 후반전에 교체로 들어갔던 이강인(마요르카)이 만약 선발로 나왔다면 더 나은 결과가 나왔을 것이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강인의 활약이 그만큼 좋았다는 의미다.

ESPN은 29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만약 (가나전에서)90분을 뛰었다면 가나전 패배에 대한 결과가 달라졌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은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전반 2골을 내주며 끌려간 한국은 후반 들어 조규성(전북)의 연속골로 2-2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결국 1골 차로 졌다.

이강인은 이날 벤치에서 대기하다 0-2로 뒤지던 후반 12분 권창훈(김천)을 대신해 필드에 투입됐다.

이강인의 진가는 1분 만에 드러났다.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그는 왼쪽 측면에서 상대 볼을 뺏은 뒤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의 헤딩골을 도왔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번뜩이는 패스와 슈팅으로 한국 공격을 이끌었다.

ESPN은 “한국이 가나에 0-2로 뒤지며 (승리에 대한)희망이 끊어진 상황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은 2번째 교체로 이강인을 투입했다”며 “그는 들어간지 1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절묘한 크로스를 조규성의 머리 앞으로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이강인은 2-3으로 뒤진 상황에서도 필사적으로 3번째 골을 노렸다. 무엇보다 그러한 책임을 짊어졌던 선수가 21세라는 것이 놀랍다”고 덧붙였다.

ESPN은 “태극전사들은 볼을 찾아 공격을 개시하기 위해 가장 먼저 이강인을 찾았다”며 “그가 박스에 보낸 공은 가나 수비진 사이에서는 공포를 일으켰다. 덕분에 손흥민에게도 더 많은 공간을 만들어줬다”고 칭찬했다.

이강인은 후반 추가시간 막판 코너킥을 차기 위해 가던 중 한국 팬들을 향해 두 팔을 위로 흔들며 응원을 유도했다. 붉은 악마를 비롯한 관중석에서 엄청난 함성과 함께 응원의 목소리가 나왔다.

ESPN은 “이강인의 요청에 따라 엄청난 함성이 터져 나왔다”며 “(그동안)왜 국가대표로 많은 경기에 뛰지 못한 것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매체는 이강인이 9월 A매치에 발탁됐으나 1분도 뛰지 못했던 것들을 전하며 “상대적으로 그의 어린 나이를 감안할 때 중요한 경기에 준비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으며, 그가 (선발이 아닌) 후보였던 것은 이강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벤투 감독의 성향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이강인을 게임을 바꿀 무기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무1패로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다음달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ESPN은 “이강인은 월드컵이란 무대에서 그가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줬고 기술을 뽐냈다”며 “한국의 팬들은 그에게 더 많은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반드시 이겨야 하는 포르투갈전에서 이강인은 그 차이점을 증명할 수 있다. 그가 90분을 뛸 수 있는 지 여부는 한국에게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나전을 마친 뒤 이강인은 선발 출전에 대한 질문에 “그것은 감독님이 결정하는 것”이라며 “난 그 결정에 100% 신뢰를 한다. 뛸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겠다”고 각오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