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레반도프스키 이미 능가해 "…조규성에 쏟아진 찬사
  • 뉴스1
"케인·레반도프스키 이미 능가해 "…조규성에 쏟아진 찬사
  • 뉴스1
  • 승인 2022.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환호하고 있다. 2022.11.29/뉴스1
가나전에서 3분 만에 두 골을 터뜨린 조규성(24·전북)에게 해외 매체가 찬사를 보내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0-2로 끌려가던 후반 13분과 후반 16분 머리로 연속골을 넣으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로써 조규성은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처음으로 멀티골을 기록한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새 역사를 썼지만 조규성은 웃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아약스)에게 결승골을 내줬고 결국 아쉽게 패했다.

해외에서는 2골을 넣어 활약한 조규성을 향한 호평이 이어졌다..

미국 매체 디애슬레틱 기자는 경기를 관전하며 실시간으로 조규성에 대한 찬사를 날렸다. 그는 “오늘 경기의 승자는 확실히 쿠두스가 되겠지만 나는 한국의 조규성을 꼽겠다”며 “경기에서 홀로 포지션을 지켰고 두 번이나 득점했다. 3번째 골을 넣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걸 했다”고 평가했다.

페루 매체 엘 코메르시오는 조규성을 각국의 유명 축구 스타들에 비교하기도 했다. 이 매체는 조규성에 대해 “(2골을 넣어) 해리 케인(잉글랜드),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아르헨티나) 등 세계적 선수들의 이번 월드컵 실적을 능가했다”고 평했다.

다른 선수들에 대한 찬사도 있었다. 클린턴 모리스 전 아일랜드 공격수는 BBC 라디오 라이브에서 “”김진수와 손흥민의 파트너십은 훌륭했다“며 왼쪽 측면에서 둘은 매우 잘 협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1무 1패(승점 1)가 된 한국은 오는 12월2일 밤 12시에 펼쳐지는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를 해야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조규성은 “한 경기 남았기 때문에 진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선수들 모두 열심히 뛰겠다. 믿고 응원해주시면 실망스럽지 않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