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혼령' PD "'옷소매'와 차별점? 발칙한 상상력 바탕"
  • 뉴스1
'금혼령' PD "'옷소매'와 차별점? 발칙한 상상력 바탕"
  • 뉴스1
  • 승인 2022.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영대(왼쪽부터)와 박주현, 박상우 감독, 김우석이 8일 오후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CGV에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련, 조선 혼인 금지령’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2022.12.8/뉴스1
‘금혼령’ PD가 작품이 지난해 방영된 MBC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과 차별화된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연출 박상우 정훈, 극본 천지혜) 제작발표회에서 박상우 PD는 사극 ‘옷소매 붉은 끝동’과 차별화된 매력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박 PD는 “‘옷소매 붉은 끝동’ 연출한 선배에게도 많은 도움을 받았다, 흥행은 시청자가 정해주는 것이고 수장으로서 부담감을 느끼는 건 당연하다”라며 “정통 사극보다 더 자유로운 느낌이고 발칙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해 ‘옷소매’와 다른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현은 “가진 색이 달라서 부담은 없었다”라며 “사극이라 겹치는 부분 있어보일 수 있지만 캐릭터나 플롯이 다르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9일 오후 9시50분 처음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