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산불 피해지 미래자원으로 바꾼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산불 피해지 미래자원으로 바꾼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3.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대전환 프로젝트 본격 가동
4대 역량강화·16개 과제 구체화
울진 일원 2개 국립 기관 유치
사업비 1000억여원 예산 확보
경북도는 산불피해 잿더미에서 희망의 싹을 틔우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5월 8일 대구엑스코에서 열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의 경북공약보고회에서 산림대전환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에 도는 그간 구상해온 산불피해지의 생태 경제 문화에 대한 생산적 복원 등 포괄적 산림대전환을 추진하는 4대 역량강화 전략프로젝트와 16개 과제를 구체화했다.

주민의 소득원 상실 문제를 해결하고 산림 일자리가 창출되고, 나아가 산불피해지역이 사람과 자연이 상생하는 산림과학 클러스터와 동해안 산림관광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였다.

피해복구와 예방 등 재해안전망 구축을 위한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 산지생태의 생산적 복원으로 산림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국립산지생태원, 산불 피해목 및 우량임목을 통한 국산목재 자급률 향상을 위한 경상권목재자원화센터 건립 예산이 지난해 연말 국회의 문턱을 넘었다.

이번에 확정된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총사업비 360억원 규모로 2025년에 마무리 하게 된다.

올해 설계비 국비 3억원이 반영됐다. 센터가 조성되면 지구온난화로 빈번해지고 피해규모도 커진 경북 동해안지역 산불재난을 통합하는 지휘본부의 역할을 맡게 된다.

국립산지생태원은 총사업비 402억원 규모로 산불피해지역에 2027년에 마무리 하게 된다.

올해는 기본구상용역비 2억원이 반영됐다. 국립산지생태원이 조성되면 산림생태복원과정을 연구하고 체험할 수 있는 시설로 새로운 산림소득 창출이 기대된다.

경북형 동서트레일 조성은 도내 6개 시군(275km 사업비 116억원)을 지나는 장거리 트레일로 2023년 착공해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낙동정맥 트레일, 금강소나무숲길 등 기존 숲길과 연계되고, 거점마을과 생태 문화 관광자원을 활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경상권 목재자원화 센터는 산불피해목과 산림에서 생산되는 우량목재 등 목재자원의 가치 있는 활용을 위한 시설로써 총사업비100억원 규모로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센터가 준공되면 목조건축물 확대 국산목재를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 지역경제 활력이 기대된다.

지난해 12월 13일 울진에서 대형산불 취약지인 동해안 지역에 산불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울진산림항공관리소에 초대형헬기(S-64E) 취항식을 가졌다. 초대형 헬기는 담수량 8000리터, 1회 진화면적 2400㎡(702여 평), 최대 체공 시간은 2시간 30분이다.

경북도내는 산림청 초대형 헬기 2대와 대형 5대, 시군임차헬기 17대가 확보돼 산불 공중 대응력이 한층 강화됐다. 현재 산림청에는 초대형 헬기7대를 보유 중이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지난해 발생한 울진 산불피해지에 대해 2027년 12월까지 조림 생태복원 항구복구 등을 차질 없이 마무리 하겠다”며 “대형산불 이후 산사태 토사유출 등 산불로부터 2차 피해 예방과 산불의 상흔으로부터 지역주민이 편안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