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대표 불출마 김기현-안철수 ‘2파전’
  • 손경호기자
나경원 당대표 불출마 김기현-안철수 ‘2파전’
  • 손경호기자
  • 승인 2023.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羅 “당원으로서 사명 다할 것”
유력 당권주자들 연대 러브콜
나경원<사진> 국민의힘 전 국회의원이 25일 차기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면서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특히 나 전 의원은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면서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저는 역사를 믿고 국민을 믿는다”면서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면서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면서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의 불출마로 당권구도는 안철수·김기현 의원의 양강 구도로 전개될 전망이다.

이날 당권 주자들은 전대 불출마를 선언한 나 전 의원을 향해 연대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나 전 의원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두 자릿수를 기록했던 만큼 연합 전선을 구축한다면 전대에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 전 의원과의 연락 계획에 대해 김기현 의원은 “진행된 것이 없는 것은 아니라고 말씀드릴 순 있지만, 지금 단계에선 적절치 않다”고, 안철수 의원은 “적절한 시기에 만나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