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의원이 전한 설 민심은 ‘민생·경제 회복·국힘 全大’
  • 뉴스1
TK 의원이 전한 설 민심은 ‘민생·경제 회복·국힘 全大’
  • 뉴스1
  • 승인 2023.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방비 폭탄에 주민들 시름
“정쟁보다 민생부터” 한목소리
당권주자 놓고 의견 분분
“尹대통령 도움 될 사람 돼야”
재활용 쓰레기 분류 작업하는 김기현 의원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재활용센터를 찾아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류 작업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 맞은 설에 TK(대구·경북) 정치권과 민심이 전한 밥상머리 화제는 민생 안정과 경제 회복, 국민의힘 전당대회로 좁혀졌다.

25일 대구·경북 정가에 따르면 서민들은 민생고 해결에 정치권이 앞장 서 달라고 여당 국회의원에 주문했다.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군)은 “주민들을 만나 보니 ‘겨울 난방비가 너무 올라서 힘들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정쟁보다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겨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구병)은 “제사상에 올려지는 나물, 과일, 생선 등이 안오른게 없고 특히 난방비가 크게 올라 걱정하는 시민이 많았다”며 “앞으로 더 어려울 것이라는 불안감도 커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말했다.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도 “‘물가가 오르고 난방비도 오르고 은행 이자도 오르고 먹고 살기 너무 힘들다’는 얘기가 주를 이뤘다”며 “‘경제 살려야 된다. 왜 이렇게 놔두고 있느냐’는 야단을 많이 맞았다”고 했다.

이인선 의원(대구 수성을)은 “‘경제가 어려우니 제발 싸우지 말고 일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많았다”며 “‘여야를 따지지 않고 민생 안정에 노력하는 정치권이 되라’는 말도 들었다”고 전했다.

여당 의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둘러싼 주민들의 관심도 매우 컸다.

TK 의원들은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하는 나경원 전 의원과 대통령실의 갈등에 대해 주민들간 의견이 갈리기도 했는데, ‘결국 누가 당 대표가 되든 윤석열 정부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어야 한다’는 것에 의견이 모아졌다”며 “주민들은 ‘계파에 매몰돼 서로 헐뜯는 전당대회가 아닌 통합의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고 전했다.

여당의 전당대회를 두고 민심은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과 나경원 전 의원, 안철수 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을 당권주자 ‘3강’으로 꼽았다.

주민들은 윤 대통령의 측근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과의 연대설이 나온 이후 김기현 의원을 사실상 ‘친윤’(친 윤석열) 주자로 보는 기류가 강했다. 경북의 70대 초반 한 주민은 “김기현이 대표가 돼야 당이 대통령과 합이 맞지 않겠느냐”며 “나경원이 나온다고 해도 판세를 흔들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과 갈등하는 인사가 당 대표가 되면 나라가 잘도 돌아가겠다”며 “윤석열이 대통령될 때 원내대표를 지낸 김기현이 당 대표로 적격”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주민은 나경원 전 의원을 ‘정치적 희생양’으로 표현하며 두둔하기도 했다. A씨(66)는 “당심(국민의힘 당원 표심)은 원래 나경원한테 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그런데 친윤계와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 (나 전 의원을) 심하게 찍어 누르니 전당대회 양념으로 치부되는 정치적 희생양이 돼버렸다”고 했다. 그는 “당이 계파정치로 뒤덮히면 어떻게 될 것이라는 것을 국민의힘 당원들이 누구보다 잘 알지 않겠느냐”며 “김기현보다 나경원이 낫다. 출마하면 전당대회 판을 뒤흔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의원에 대한 평가는 이전보다 높았다.

“최근 들어 안철수에 대한 호감이 높아졌다”는 B씨(60)는 “김기현이 대표가 되면 민주당과 맨날 지지고 볶아 나라 사정이 말이 아닐 것 같고, 나경원은 처음부터 처신을 잘못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들에 비해 안철수가 최근에 던지는 메시지나 말을 보면 예전보다 정책적으로 무장이 상당히 된 걸 느낀다”며 “친윤 색채가 (김기현에 비해) 그다지 강하지 않은 안철수가 당 대표를 맡아야 내년 총선에서 여당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