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미래핵심 신산업 용지 확보 ‘온힘’
  • 김대욱기자
포항시, 미래핵심 신산업 용지 확보 ‘온힘’
  • 김대욱기자
  • 승인 2023.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실무자와 만나
투자유치·바이오·수소 등 신규 부지 확보 필요성 논의
기업 적기 입주 종합계획 마련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개최된 회의에서 지속가능한 신성장산업 확장을 위한 산업 용지 확보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개최된 회의에서 지속가능한 신성장산업 확장을 위한 산업 용지 확보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미래 핵심 신성장산업 용지 확보에 적극 나섰다

시는 지속가능한 미래핵심 신성장산업 확장을 위한 산업 용지 확보방안 대책 회의를 25일 가졌다.

이날 회의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산업단지, 투자유치, 이차전지·바이오·수소 등 신성장산업 관련 부서장과 실무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성장산업 확장을 위한 산업 용지 확보 필요성과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을 나눴다.

시는 신산업 성장에 따른 폭발적인 산업단지 신규 수요가 예측되고 신규 산업 용지 확보에 장기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 기업이 적기에 입주할 수 있는 기반 시설 등 환경 조성을 위한 종합적인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반세기 동안 철강산업을 통해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끌어왔고, 그 저력을 발판 삼아 미래 100년 지속 가능한 발전 기반을 다지기 위해 이차전지·바이오헬스·수소연료전지 등 신성장산업 육성에 매진하고 있다.

그 결과 영일만산단에는 양극재 전구체 등 이차전지 앵커기업들의 입주가 이어지면서 분양이 대부분 완료됐고, 블루밸리 국가산단과 융합기술 산업지구에도 음극재 그래핀, 바이오 신약 개발 등 기업이 빠른 속도로 자리를 잡으면서 미래 신산업 유치와 육성을 위해 추가적인 산업 용지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시는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이차전지·전기차 등 관련 제조업 용지 확보를 위해 LH, 수자원공사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단기적으로 기존 산단 확장을 추진하고, 장기적으로는 신규 산단 부지를 확보해 지속가능한 신성장산업 기반을 넓힐 방침이다.

이강덕 시장은 “미래핵심 신산업 성장을 위한 산업 용지 확보에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속가능한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미래산업의 쌀’이라고 불리는 이차전지의 경우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앵커기업과 중견기업으로부터 약 4조 원의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인라인 자동평가센터 등 첨단 인프라를 구축한 데 이어 ‘포항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가 전국 유일 3년 연속 우수특구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