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작년 업황 부진에도 선방”
  • 이진수기자
현대제철 “작년 업황 부진에도 선방”
  • 이진수기자
  • 승인 2023.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매출액 27조3406억… 전년대비 19.7% 증가
영업익은 1조6166억… 시황악화·파업 탓 33.9%↓
“올해 수익성 중심 경영 강화해 점진적으로 실적 개선”

현대제철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27조 3406억 원, 영업이익 1조 6166억 원, 당기순이익 1조 384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3.9%, 31.0% 감소했다.

회사 측은 지난해 하반기 시황 악화 및 노조 파업 영향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경영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현대제철은 올해는 생산 정상화에 따른 매출 회복 및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통해 점진적으로 손익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올해는 중국 경제활동 재개 및 미국 및 신흥국 주도 글로벌 철강 수요 반등, 공급망 차질 완화에 따른 자동차 생산량 증가, 견고한 글로벌 선박 발주에 따른 수주 잔량 증가 등 국내외 수요 회복이 전망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 같은 경영 환경에 대응해 주요 제품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자동차강판 시장의 경우 국내 수요 회복에 대응하는 한편 해외시장은 실수요 중심 판매 비중을 높이는 동시에 핫스탬핑강 등 전략 강종 판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올해 글로벌 차강판의 경우 전년 대비 34% 증가한 110만t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대만 해상풍력 프로젝트 하부구조물 제작용 후판과 인니, 카타르 LNG 생산 해양플랜트용 강재를 수주하는 등 에너지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안정적인 판매 물량 확보에 집중키로 했다.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건설용 강재 시장 선점에도 노력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H CORE 프리미엄 건설용 강재를 통해 핵심 고객 확대에 나서고 있으며, 18년 연속 업계 최다 세계일류상품 보유(12개 품목) 등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업 역량을 확대하고 있다.

신규 성장시장 공략을 통한 제품 수요 확대도 꾀한다. H형강 활용 공법에 대한 기술교류와 각종 강재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물류, 데이터센터 시장 및 모듈러 시장에서의 기술영업을 강화해 신규 수요를 창출할 계획이다.

연구개발 부문은 탄소중립 대응 저탄소 제품 양산화 기술 개발, 모빌리티 전동화 대응 핵심 부품소재 기술개발, 디지털 업무 환경 고도화 및 독자적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철강산업 메가트렌드 대응을 위한 핵심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밖에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유럽과 미국 중심의 전기차 수요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더디며 경영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수익성 중심의 경영활동을 강화하고 재무 안정성 확보에 집중해 경영실적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