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해 소중" 마린룩 입은 드림캐쳐…전원 재계약 후 컴백
  • 뉴스1
"함께 해 소중" 마린룩 입은 드림캐쳐…전원 재계약 후 컴백
  • 뉴스1
  • 승인 2023.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림캐쳐
그룹 드림캐쳐가 전원 재계약 후 더욱 단단해져 컴백했다. 다크했던 이전 콘셉트와 달리 마린룩을 입고 여름에 걸맞은 분위기로 환희를 노래한다.

드림캐쳐는 24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여덟 번째 미니앨범 ‘아포칼립스: 프롬 어스’(Apocalypse : From u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드림캐쳐는 마린 룩을 입고 등장, 컴백 소감에 대해 “우리가 재계약을 한 후 처음으로 내는 앨범이기 때문에 떨리고 기대된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지난해 11월 소속사 드림캐쳐 컴퍼니와 재계약을 마치고 완전체 활동을 이어가게 된 바. 이에 멤버 지유는 “재계약을 마치고 7명이 다같이 무대를 할 수 있다는 것에 소중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멤버 시연은 현 소속사와 재계약을 체결한 이유에 대해 “드림캐쳐를 놓고 싶지 않았다”며 “회사에서도 우리의 건강을 많이 신경써주고 엄마 아빠처럼 대해줬다”고 소개했다.

타이틀 곡 ‘본보야지’(BONVOYAGE)는 일렉 기타와 신디사이저 연주로 환희를 표현한 프로그레시브 록 장르의 곡이다. 드림캐쳐는 전작 ‘메종’(MAISON)과 ‘비전’(VISION)을 통해 누군가와의 관계 속 재회를 경험할 것이라는 깨달음을 얻고 잘 다녀오라는, 그리고 잘 다녀오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멤버들은 ‘본보야지’에 대해 “환희를 노래한 곡”이라고 설명하며 “드림캐쳐 퍼포먼스하면 다크하고 어두운 이미지를 연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퍼포먼스에서는 많이 달라졌다”고 소개했다.

이어 “안무는 물론이고 표정도 달라졌다, 희로애락의 감정을 3분 안에 담아냈다”고 덧붙였다.

이에 가현은 “팬들이 새로운 콘셉트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이 됐다”며 “다행히 선공개로 공개했을 때 반응이 좋아서 이제 걱정은 안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드림캐쳐는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담은 세계관에 대해 “부담감도 있었지만 언젠가 누군가는 꼭 해야 할 이야기라고 생각했다”며 “모두가 경각심을 가지고 함께 하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데뷔 이후 ‘악몽’, ‘디스토피아’ 등 독보적인 세계관을 선보인 드림캐쳐인 만큼, 아포칼립스 3부작 시리즈의 마지막 장을 장식할 이번 앨범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