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서 아이 아프면 어디로 가야 하나요?
  • 신동선기자
지방서 아이 아프면 어디로 가야 하나요?
  • 신동선기자
  • 승인 2023.06.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0년간 소아과 급감추세
코로나19 이후 감소세 가속화
정신과는 두배 가까이 늘어나
경북 의원수 증가폭 전국최저
경북 경산의 한 소아과병원을 방문한 어린이가 진료를 받고 있다. 뉴스1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사는 A(35·여) 씨는 최근 등교를 앞두고 감기증세를 호소하는 아이와 동네의원을 찾았다 깜짝 놀랐다. 이른 아침인데도 불구하고 20명이 넘는 아이 이름이 대기자 명단에 올라와 있었기 때문이다. 하는 수 없이 두 시간여를 기다린 끝에 겨우 진료를 받고서 점심시간이 다 돼서야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 줄 수 있었다. 최근 흥해읍과 장량동에는 소아청소년 전문 대형병원 두 곳이 문을 닫았다.

실제로 지난 10년 동안 전국 동네의원은 24%나 증가했지만 소아청소년과 의원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전국 의원 수는 3만5225개로 10년 전인 2013년 말의 2만8328개보다 6897개(24.3%) 늘어났다.

그러나 산부인과는 1397개에서 1319개로 78개(5.6%)감소했으며, 소아청소년과는 2200개에서 2147개로 53개(2.4%) 줄었다.

이처럼 산부인과와 소아과가 줄어드는 사이 정신건강의학과는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소아청소년과 감소는 더욱 두드러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말 전국 소아청소년과 의원은 코로나19 유행 전보다 100개 가까이 줄어들었다.

과목별로는 특정 전문과목 없이 진료를 보는 일반의가 697곳 늘어 가장 많이 증가했다. 비율 상으로는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가 각각 31.5%, 27.5% 늘어나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 기간 동안 의원수 증가폭은 경북(1.4%)이 가장 적었고, 가장 크게 늘어난 곳은 세종시(24.3%)였다.

같은 기간 소아청소년과는 2227곳에서 2147곳으로 80곳이 줄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로 인해 가뜩이나 소아과가 부족한 지방과 농어촌지역 아이들이 의료서비스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역별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는 수도권·비수도권, 도·농 간 큰 격차를 보였다. 의사 수는 2022년 7월 기준 서울(3.45명), 대전(2.63명), 대구(2.62명) 순이다. 경북은 세종(1.31명)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낮은 1.39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대회 2023-06-05 07:30:44
10월29일 , 광화문 집회 경과 . 남쪽집회 . 노동조합 총력 결의대회 . 미디어 추산 참가인원 , 2만여명 . 오후 2시 , 시작 . 4시30분 , 종료 , 행진 . 5시10분 전후 , 서울역 통과 . 6시30분 전후 , 이태원로 도착 . 종료 / 광화문 남쪽집회 . 촛불 승리전환행동 집회 , 미디어 추산 참가인원 , 1만3천여명 . 오후 5시 , 시작 . 6시30분 , 종료 , 행진 . 7시 30분 전후 , 서울역 , 남영역 통과 . 한강대로 . 8시 30분 전후 , 이태원로 도착 ( 맨 후미 , 남영역 인근 통과 ) . 종료 .관제 cctv.

국민대회 2023-06-05 07:30:10
종로구 광화문 앞 국민대회와, 유튜브 검색 결과에 나와있는, 용산구 청사 인근의 집회인, 연합예배 국민대회는 서로 다른 집회입니다 ( 주최하시는 분 등 ).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