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드·메 정보 한자리서 보세요”
  • 김무진기자
“스·드·메 정보 한자리서 보세요”
  • 김무진기자
  • 승인 2023.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대봉동 웨딩거리 일원서
15~16일 대구웨딩 페스티벌
‘2023 대구웨딩 페스티벌(따따블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비혼·저출산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웨딩산업 활성화를 위한 축제를 마련했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15~16일 이틀간 중구 대봉동 웨딩거리 일원에서 ‘2023 대구웨딩 페스티벌(따따블 페스티벌)’을 연다.

따따블이라는 이름은 ‘함께 하면 행복 두 배’라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이 축제는 예비 신혼부부는 물론 다양한 시민들이 참여해 즐길 수 있는 지역 축제의 장으로 꾸며진다.

우선 메인 행사장인 대백프라자 야외주차장에는 스튜디오·메이크업·주얼리·혼수·신혼여행 등 웨딩 업체 홍보관, 뷰티학과 대학생들로부터 메이크업·네일아트를 받아보고 드레스 숍에서 드레스 피팅을 해볼 수 있는 웨딩 체험관, 달서구 결혼장려팀 및 대구경북소비자연맹 등 정책적·공익적 홍보를 할 수 있는 기관·단체 홍보관 등 다양한 부스가 운영된다.

결혼 의복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는 웨딩 패션쇼, 뮤지컬 및 축하공연, 웨딩 토크콘서트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펼쳐진다.

대봉동 핫플레이스 사진을 찍어 공유·홍보하면 경품을 주는 ‘따봉동’ 이벤트, 웨딩거리 곳곳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어 올리면 김광석 거리 소재 카페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음료 교환 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각각 열린다.

축제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안중곤 대구시 경제국장은 “따따블 페스티벌 개최를 통해 지역 웨딩산업 활성화는 물론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된 비혼·저출산 문제를 조금이나마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구 대봉동 웨딩거리는 웨딩 의복 제조사 60여 개 업체를 비롯해 스튜디오·메이크업·여행사 등 결혼 관련 여러 업체들이 모여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웨딩 집적지다. 예비 신혼부부들은 웨딩거리 내 매장을 찾아 결혼 준비에 필요한 여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