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뚫리나
  • 김무진기자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뚫리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3.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경제·사업 타당성 확인
동대구JC~동군위JC 25㎞ 구간
총사업비 1조8500억 투입 추산
민간사업자, 내년 국토부에 신청
이용 거리 최대 15분 이상 단축
하루 평균 이용차량 5만대 예측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노선도.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와 군위를 잇는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는 동대구 분기점(JC)에서 동군위 분기점까지 25㎞ 구간에 나들목(IC) 2곳, 분기점 2곳, 터널 4곳을 건설하는 것으로 총사업비는 1조850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

대구시는 올 4월부터 국내 굴지의 용역사를 통해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 연구용역을 실시한 결과 비용편익비(B/C)가 1.29로 기준치 1을 웃돌면서 사업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28일 발표했다.

또 순현재가치(NVP) 4841억원, 내부수익율(IRR)은 6.96%로 연간 1817억원의 편익(공항+종전부지)이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교통 수요의 경우에도 하루 5만294대로 사업 수요가 충분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다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가 완공되더라도 중앙고속도로 수요는 하루 6만7021대(현재 5만7341대), 경부고속도로는 하루 15만3835대(현재 14만3239대) 각각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돼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 건설이 시급하다고 대구시 측은 설명했다.

특히 이번 결과에는 군위군 개발 예정지인 공항신도시, 첨단산업단지, 공무원 연수시설 등에 대한 개발계획이 수립 중인 관계로 교통수요가 반영되지 않아 향후 사업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시는 이번 결과가 국내 굴지의 용역사 분석에 의해 나온 것으로 공신력과 대외적 신뢰도를 확보했다는 것이 대구시의 설명이다. 여기에다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가 개통하면 동남권 시민들의 신공항 이용자는 거리 13㎞, 시간은 15분 이상 단축되고, 서울~부산 방면 이용자는 거리 10㎞ 및 시간은 13분 이상이 각각 줄어 신공항과 수도권 접근성 향상, 군위 발전에 핵심축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민간사업자를 대상으로 사업 참여를 타진하고, 민간 제안자가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사업성 분석’을 통해 내년 국토교통부에 민간 제안을 신청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의 경제성 분석 결과 ‘타당성 있음’으로 나타나 사업에 참여하려는 민간사업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신공항 개항 시기에 맞춰 사업이 완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