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尹정부 들어 최대 폭 물갈이
  • 뉴스1
이번주 尹정부 들어 최대 폭 물갈이
  • 뉴스1
  • 승인 2023.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 10명 안팎 교체될 가능성
2기 내각 체제 윤곽 드러날 듯
한동훈 ‘원포인트 교체’에 무게
70년생 女인재 깜짝 발탁 주목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대규모 개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인 10명 안팎의 장관을 물갈이한다는 구상으로, 실제 인적 쇄신이 이뤄진다면 ‘2기 내각 체제’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르면 4일 중폭 이상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총선 출마자를 비롯해 19개 부처 중 10곳 안팎의 장관이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국무회의 비공개회의에서 “다음 주부터 떠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다. 물러나는 분들은 일을 잘해서 당에서 부르는 것이니 너무 섭섭해하지 말았으면 한다”며 개각을 공식화한 바 있다.

개각 대상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국가보훈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농림축산식품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이 거론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후임에는 최상목 현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유력 검토 중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임에는 심교언 국토연구원장이 거론된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 후임에는 김석호 서울대 교수, 조승환 해수부 장관 후임에는 선장 출신 해양법 전문가인 김인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물망에 올랐다.

이영 중소기부 장관 후임에는 유병준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가, 이종호 과기부 장관 후임에는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 총장, 유지상 전 광운대 총장 등이 거론된다. 유지상 전 총장은 신설 예정인 대통령실 과학기술수석 후보에도 올라 있다.

여권의 총선 ‘히든카드’로 거론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사퇴 시점이 유동적이어서 연말 개각에선 빠지고 연초 ‘원포인트 교체’ 가능성이 거론된다.

‘인사 파동’으로 홍역을 치른 신임 국가정보원장에는 김용현 현 대통령실 경호처장과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 등이 거론된다.

여성가족부 장관은 김현숙 장관 유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실패에 따른 경질성 인사가 단행될지도 관심사다. 여권 안팎에선 박진 외교부 장관과 엑스포 유치를 총괄했던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에 대한 경질설이 나오고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이 주문한 ‘1970년대생 여성 인재’가 깜짝 발탁될지도 관심사다.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정무직 인선과 관련해 “1970년대생 여성 인재 풀을 확충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