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속도·기술부터 스릴까지 다 즐기고 싶다면 경주로 오라”
  • 박형기기자
“자전거 속도·기술부터 스릴까지 다 즐기고 싶다면 경주로 오라”
  • 박형기기자
  • 승인 2023.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억 투입한 자전거 공원
15일부터 무료 시범운영
국내 최대 규모 펌프트랙
새로운 지역 관광명소 기대
경주시 천북면 944-7번지 일원에 들어선 자전거 공원(펌프 트랙) 전경. 사진=경주시 제공

최근 인기있는 자전거를 패달링을 밟지 않고 지속적인 속도로 다양한 요철을 통과하면서 기술연마와 스릴을 즐기는 ‘펌프 트랙(Pump Track)’이 전국 최대규모로 경주에 들어섰다.

3일 경주시에 따르면 별도의 이용요금 없이 울퉁불퉁한 도로를 통과하며 자전거를 탈 수 있는 ‘경주시 자전거 공원(펌프 트랙)’이 오는 15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경주시 천북면 944-7번지 일원에 국비 6억원 포함 총사업비 12억원이 투입된 이 펌프 트랙은 6000㎡ 규모로 전국 최대를 자랑한다.

국내에는 생소한 시설로, 관련 전문기업으로부터 코스 디자인 등 자문받아 올해 3월 설계를 마칠 수 있었다.

이후 올해 5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해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이 펌프 트랙은 전문가(고급)코스, 일반인(중급)코스, 어린이(초급)코스 등 모든 난이도의 코스가 갖춰져 자전거만 있다면 누구든 무료로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연중무휴이며, 시범운영 기간 이용자 불편한 점 등을 개선한 후 내년 3월께 정식 개장할 방침이다.

펌프 트랙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면 전국 자전거 동호인들의 경주 방문이 늘어 보문관광단지와 함께 관광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이용에 따른 기타 문의사항이나 불편신고는 경주시청 자전거문화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주낙영 시장은 “시범운영 기간 접수된 불편사항을 개선해 코스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며 “경주시민은 물론 국내외 모든 자전거 이용자들이 재미와 스릴을 느끼고 기술을 연마할 수 있는 전국 최고의 자전거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