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기다림도 바닥” 신당 창당 가시화?
  • 뉴스1
이낙연 “기다림도 바닥” 신당 창당 가시화?
  • 뉴스1
  • 승인 2023.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당내민주주의 억압
제3세력 결집 취지에 공감”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민주당을 향해 “내부에서 위기 의식을 갖고 달라지기를 기다렸는데 달라지지 않고, 저의 기다림도 바닥이 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TV 시사프로그램 ‘뉴스포커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수십년 동안 숱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그 때마다 극복한 면역체계를 갖고 있었다”며 “내부의 다양성과 당내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있어서 큰 병에 걸리지 않고 회복을 했다”고 말했다.

또 “그런데 지금은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며 “다양성도 허용되지 않고 당내민주주의가 억압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선 “어떤 것이 승리의 길인가 잘 판단하고 결과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만 했다.

‘당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하실 생각이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엔 “직책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며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어떻게 구할 것인지 골똘히 생각하고 있지, 직책은 지극히 작은 문제”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본인의 총선 출마 가능성엔 “(윤석열 정부 들어) 급격한 추락을 저지해야 한다”며 “거기에서 작은 도움이 된다면 뭐든 아낌없이 내놓겠다”고 했다.

신당 창당 가능성을 두고는 “신뢰받지 못한 양 정당이 극단으로 투쟁하다보니 생산적이지 못한 정치 양극화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걸 저지하기 위해 어떻게 할 것인지, 제3세력의 결집 모색 취지에는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단지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 국가를 위해 뭘 해야 도움이 되겠는가 (고민하고 있다)”며 “너무 길게 끌어선 안 되기에 생각이 정리 되는 대로 말씀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