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백척간두·엄동설한 어찌할꼬”
  • 김무진기자
“나홀로 백척간두·엄동설한 어찌할꼬”
  • 김무진기자
  • 승인 2023.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시장, 당정 난맥상 우려
尹대통령 처지 비유적으로 표현

홍준표<사진> 대구시장이 대통령실과 국민의힘 안팎 상황을 ‘백척간두’, ‘엄동설한’ 등으로 표현하며 우려를 표했다.

홍 시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요한 혁신위는 당내 기득권 카르텔에 막혀 해체 위기에 있고, 이준석은 눈앞에서 아른거리면서 앞길을 막는구나”라고 적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인 위원장 등 혁신위가 내놓은 친윤·중진 등의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국민의힘 최고위원회가 사실상 거부하면서 혁신위의 입지가 좁아진 상황 등을 지적한 메시지로 읽힌다.

홍 시장은 또 “대통령실 인사들은 모두 양지를 찾아 떠나고, 미숙한 참모들만 데리고 힘든 국정을 끌어가고 있다”며 “당마저 제 욕심에 겨워 도와주지 않고 첩첩산중에서 나홀로 백척간두에 섰으니 다가오는 엄동설한을 어찌할꼬”라고 썼다.

홍 시장의 이같은 발언은 주요 참모진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용산을 떠나는 상황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처한 처지를 비유적으로 꼬집은 발언으로 해석된다. 앞서 홍 시장은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를 참모진의 무능이라며 “이런 참모들이 누군지 밝혀 징치(懲治·징계하여 다스림)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