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정기록 가치 도민과 공유하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도정기록 가치 도민과 공유하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3.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정, 기록으로 말하다’
도정 기록 기획 전시회 개막
15일까지 100여 점 전시
우수한 정신·문화·사람이 있는 도정 이야기 도청사서 전시 의의
경북의 역사 긍지·자부심 제고
4일 도청 1층 로비에서 ‘경북도정, 기록으로 말하다’ 기획 전시회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경북도정, 기록으로 말하다’ 기획 전시회에서 이철우 도지사가 전자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경북도는 4일 도청 1층 로비에서 지방시대 경북도정 기록 기획 전시회 개막식을 개최했다.

12월 15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경북도정, 기록으로 말하다라는 부제를 달고 100여 점의 기록물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기록을 단순히 보존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우수한 정신과 문화와 사람이 있는 경북에서 써 내려온 도정 이야기를 현재 도정이 이루어지고 있는 도청사에서 기획 전시한다는 데 의미가 크다.

전시는 프롤로그 k-컬처의 본향 경북의 기록유산 1부 도정을 이끌어온 사람과 장소의 변천 2부 성장과 발전을 거듭한 경북 도정 이야기 3부 경북이 주도하는 확실한 지방시대 에필로그 도정역사와 기록의 저장소 경상북도 기록원 순으로 기획되었다.

프롤로그는 경북의 정신과 문화 환경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기록유산의 의미를 이해하고, 찬란한 경북의 기록문화를 후대에 전승해야 할 당위성을 이야기한다. 1~2부는 근현대 경북을 이끌어 온 사람 장소의 변천과 경북의 성장스토리 3부는 근대화를 넘어 지방화로의 대전환 시도로 경북이 주도하는 확실한 지방시대를 만들어 가는 이야기다.

에필로그는 경북의 기록은 경북에서란 표명 아래 지방기록자치 실현으로 지방시대의 마중물이 될 경상북도 기록원을 소개한다.

도는 이번 전시를 통해 1896년 개청 이래 현재까지 성장과 발전을 거듭해 온 경상북도의 발전에 도정이 끼친 영향과 의미를 도정기록을 통해 알아보고 우리의 정체성과 역사를 담고 있는 기록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한편, 시군 기업 도민과 경북도가 함께 만들어 온 경북의 역사에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도정기록은 도의 역사와 기억을 도민과 공유할 수 있게 해주고 도의 정체성을 확립해 주는 소중한 유산이므로 경북도는 지속적인 도정 기록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경북도의 역사와 도민의 삶을 기록하고 후대에 전승할 기억저장소 경상북도 기록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전시를 통해 경상북도 도정기록의 가치를 도민과 공유하고, 경북 도정이 대한민국 근대화를 이끌었던 경험을 되살려 근대화를 넘어 지방화로의 대전환에 성공해 경북이 주도하는 확실한 지방시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