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혁신위 조기해산 ‘절반의 성공’
  • 뉴스1
與 혁신위 조기해산 ‘절반의 성공’
  • 뉴스1
  • 승인 2023.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요한 위원장 “활동 마무리”
50% 성공, 50% 당에 맡겨”
중진 험지 출마·불출마 압박
지도부와 갈등 속 활동 종료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오는 24일까지 활동이 예정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활동이 7일 사실상 조기 종료됐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 전체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사실상 오늘 혁신위 회의로 활동을 마무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위원이 정말 열심히 했다. 국민 눈높이에서 뭘 원하는 지 파악해서 50% 성공했다고 생각한다”며 “나머지 50%는 당에 맡기고 조금 더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김기현 대표에 대한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혁신위 끝나기 전에 개각을 단행해서 좋은 후보들이 이번 선거에 나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셨다”고 말했습다.

이어 “(김 대표를 통해) 혁신위원장 맡게 된 기회 주시고, 정치가 얼마나 어려운 지 알아볼 수 있는 기회 주셔서 많이 배우고 나간다”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11일 혁신안을 당 최고위에 보고한 후 백서를 만들고 혁신위 활동을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정해용 혁신위원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어려웠던 당이 혁신위 출범 이후 활동을 하면서 국민 기대 속에서 시작했다”며 “아직 혁신위가 마무리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미흡하고 아쉬운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쉬운 부분에 대해 “혁신위가 가지는 한계가 있다”며 “활동기간이 굉장히 길면 몰라도 선거라는 과정이 있고 (혁신안이) 수용되고 결과물이 나오기까지 긴 시간이 있지 않냐. 하지만 너무 정신없이 달려오다보니까 생각한 바를 충분히 다 제안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26일 출범한 혁신위는 당초 이달 24일까지 60일간 활동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인 위원장은 지난달부터 당 지도부와 중진, 친윤계 핵심 의원들의 총선 불출마나 험지 출마를 압박하면서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왔다.

인 위원장이 김 대표를 지난 6일 만나 당 지도부의 희생과 혁신 의지를 확인했다는 답을 받아내면서 가까스로 갈등을 봉합하는 모양새였지만, 혁신위는 결국 활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