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휴천1동 도로변 의사소통 어려운 길잃은 어린이 탐문 무사 귀가 미담
  • 이희원기자
영주시 휴천1동 도로변 의사소통 어려운 길잃은 어린이 탐문 무사 귀가 미담
  • 이희원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경찰서 동부지구대에서 안재민 경찰관이 길잃은 어린이를 보살피고 있다.
영주경찰서 동부지구대 소속 안재민(27) 순경 등은 길을 잃은 어린이를 탐문 끝에 무사히 귀가시켜 미담이 되고 있다.

설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오전 10시 30분 영주시 휴천1동 날씨는 영하 3%였으며 추운 날씨에 어린이가 길거리를 위험하게 다니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안 순경 등은 거리를 헤매고 있던 이모(3)어린이를 발견하고 주변을 수색하면서 보호자를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은 탓에 지구대로 이송 얼었던 몸을 녹여주는 등 따뜻하게 보살폈다.

어린이에게 이름과 주소를 물었지만 어린이는 대답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의사소통이 불가했다.

때문에 안순경 등은 어린이 모습을 촬영해 사진을 인근 상가 업주들을 대상으로 탐문에 나섰다.

천만다행으로 인근 주민이 어린이를 알고 있어 부모에게 연락이 닿았다.

이는 타지에 볼일을 보러 나간 부모를 대신해 아이를 돌보던 외삼촌오모(32·영주)씨가 “잠시 한눈을 판 사이 어린이가 혼자 나오면서 길을 잃은 것 같다”는 말을 외삼촌이 경찰에 전했다.

아이를 보호자에게 인계한 안 순경은 “설 명절을 앞두고 자칫 아이를 잃어버릴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부모님의 품에 안전하게 안겨드릴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