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운동 배울 수 있는 기회 줘 감사”
  • 김우섭기자
“새마을운동 배울 수 있는 기회 줘 감사”
  • 김우섭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외국인 유학생, 경북도 찾아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외국인 유학생 23명은 새마을운동을 공부할 수 있도록 학위과정을 지원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13일 경북도청을 방문했다.

이들은 미얀마 르완다 에티오피아 탄자니아 등 아시아와 아프리카 12개국 출신으로 자국에서 공무원 NGO활동가 연구기관 등에 종사하는 20~40대 젊은이로서 앞으로 글로벌 새마을지도자가 될 장래가 촉망되는 인재들이다.

지난해 3월부터 대학원 학위과정을 시작하여 올해 8월에 졸업 예정인 이들은 마지막 학기인 논문학기만 남겨둔 채 이달 말 각자의 나라로 귀국해 새마을운동의 성공사례를 자국 환경에 맞게 접목해 전파할 예정이다.

이날 유학생 대표로 소감을 발표한 탄자니아 출신 음잘레 라자크 무하메드 학생(34)은 “탄자니아의 공무원으로서 새마을운동을 배워 국가발전에 기여하고자 박정희새마을대학원에 지원했다”며 “문화와 환경이 달라 적응하는데 어려움도 있었지만, 새마을의 본 고장인 경상북도에서 많은 노하우를 배웠으며 이런 기회를 주신 경상북도와 이철우 도지사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고국으로 돌아가면 여러분이 국가 최고의 새마을 전문가 바로 포스트 박정희”라며 “경상북도에서 배운 새마을 노하우를 활용해 새마을 운동 성공사례를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은 2011년 11월 개원하여 총 4학기 1년 6개월의 석사학위 과정으로 3개 학과를 운영하며 2012년부터 경북도 지원을 받아 현재까지 46개국 249명의 글로벌 새마을지도자를 양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