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가스틸 용접기술’, 세계적 학술지도 주목
  • 이진수기자
포스코 ‘기가스틸 용접기술’, 세계적 학술지도 주목
  • 이진수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능·저원가 ‘포스젯 기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게재
포스코-창원대 공동연구 통해
세계 최초 금속학적으로 규명
기가스틸 판매 지속 확대 기대
(좌) 문준오 국립창원대 교수 (우)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게재 논문 공동 교신저자인 배규열 포스코 수석연구원

포스코가 개발한 고성능·저원가 기가스틸 용접 기술인 포스젯 기가(PosZET GIGA)가 12일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게재됐다.

자동차는 여러 철강재들의 용접을 통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철강재 자체 특성은 물론 용접부 강도가 중요한데, 이번에 개발한 용접 기술은 포스코의 초고강도 강판인 기가스틸의 활용도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980㎫ 이상의 인장강도를 자랑하는 포스코 기가스틸은 가벼우면서도 강해 자동차 소재로 활용돼 왔는데, 용접용 소재에 주로 니켈을 다량 첨가해 사용해왔다.

포스젯 기가는 니켈 대신 니오븀과 크로뮴을 최적의 비율로 배합해 용접용 소재(선재)로 사용하는 기술로, 이를 통해 접합부 용접금속의 미세조직을 그물망과 같이 복잡하고 치밀한 구조로 만들어 강도와 인성을 동시에 높인 것이 핵심이다.

포스젯 기가 기술을 활용하면 접합부의 굽힘 피로강도는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 늘어나고, 충격인성은 약 15% 높아진다.

이 기술을 섀시·프레임 등 자동차 부품 제작에 적용하면 일반 용접기술을 적용했을 때보다 반복적 충격이나 온도 변화에 의해 접합부가 쉽게 깨지지 않고 버틸 수 있어 차량 안전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고, 용접부위 성능이 높아짐에 따라 강판 두께를 줄일 수 있어 차량 경량화 설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니켈을 주로 사용하던 기존 방식 대비 원가는 절반 가량으로 줄어든다.

포스코는 국립창원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이 기술을 금속학적으로 규명했다. 니오븀과 크로뮴의 복합 첨가가 용접금속의 미세 조직에 미치는 영향을 원자 수준에서 밝힌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젯 기가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사로부터 기술 적용 승인을 받아 실제 자동차 부품화에 활용될 예정”이다며 “이 기술을 활용해 기가스틸의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