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로 거듭나는 손흥민, 이영표·황선홍 기록도 눈앞
  • 뉴스1
역사로 거듭나는 손흥민, 이영표·황선홍 기록도 눈앞
  • 뉴스1
  • 승인 2024.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태국과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첫 골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4.3.21/뉴스1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손흥민(토트넘)이 황선홍 전 올림픽 대표팀 감독과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이 보유한 A매치 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은 6월 6일 싱가포르(원정), 11일 중국(홈)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소집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3월 태국과의 2연전에 모두 출전한 손흥민은 A매치 125경기 출전을 달성하며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 이사장, 故 유상철 전 감독(이상 124경기)을 넘어 이 부문 단독 5위에 올랐다.

손흥민이 6월 A매치 2경기에 모두 출전한다면 127경기로 이영표 위원과 함께 4위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이운재 축구 해설위원이 133경기로 이 부문 단독 3위인데, 손흥민이 9월~11월까지 진행 예정인 6번의 A매치에 모두 출전할 경우 이 위원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한국의 A매치 최다 출전은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과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갖고 있는 136경기다.

최다 득점에서는 2위 자리를 노려볼 수 있다. 지난 2011년 인도를 상대로 A매치 데뷔골을 넣은 손흥민은 지금까지 46득점을 기록, 이 부문 3위에 올라있다. 2위인 황선홍 감독(50골)과는 4골 차다.

아직 격차가 있으나 싱가포르와 중국이 한국보다 객관적 전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손흥민의 대량 득점을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손흥민은 지난해 열린 싱가포르, 중국과의 2연전에서 3골을 넣으면서 연승을 이끈 바 있다.

현재 한국 대표팀의 A매치 최다 골은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하고 있으며 58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용복 국장
  • 법인명 : 경북도민일보(주)
  • 제호 : 경북도민일보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3
  • 인터넷 등록번호 : 경북 아 00716
  • 등록일 : 2004-03-24
  • 발행일 : 2004-03-30
  • 발행인 : 박세환
  • 편집인 : 모용복
  • 대표이사 : 김찬수
  • 경북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iDominNews@hidomin.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