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줄 마른 지역경제 살릴 지름길은?
  • 경북도민일보
돈줄 마른 지역경제 살릴 지름길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역 전문건설업체들이 지역내 공사에도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하도급에서 `왕따’신세인 때문이다. 부산지방 국토관리청의 포항국도 대체도로 공사가 발주, 시행되고 있어도 `그림의 떡’일 뿐이다. 연일읍 우복리~유강리(문덕-유강) 2-2공구 5.6㎞공사에 (주)미도건설이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을 뿐이다. 그나마도 토목공사가 아닌 가드레일 설치같은 잡철물공사가 고작이다. 공사는 4800억원 짜린데 지역건설업체는 11억1500만원을 수주했을 뿐이다.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이같은 참상은 1군종합건설 원청업체들의 연고업체 챙기기가 원인이다. 원청업체들의 방패막이는 `협력사 등록’규정이다. 이때문에 지역업체들은 정부의 대행사업, 민간의 아파트 사업의 어느 쪽 하도급도 따내지 못한다. 수주 길이 원천봉쇄 돼 있는 셈이다. 지역건설업의 불황은 지역경제의 덜미까지 잡는다. 그 여파는 지방세수 차질, 지역발전 저해로 악영향의 고리를 이어간다. 오늘날 포항에 돈이 안도는 큰 원인도 건설업의 불황에 있다. 음식숙박업을 비롯해 건설노동자들이 포항에서 생활하면서 갖가지 업체에 소비하는 돈이 한달에 수억원대에 이른다. 이 돈줄이 말라버렸으니 서민경제에 주름살 질 수밖에 없다. 여기에 최근 건설노조 파업의 장기화가 미치는 악영향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지경이다. 주저앉은 경제를 일으켜 세우는 주력으로는 건설업을 첫손꼽는다. 지역사회 각 분야에 돈을 돌게 하고,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때문이다. 해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협력사등록’규정을 없애 하도급 참여 길을 제도적으로 열어놓는 것이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다. 기왕에 노력하지 않은 바도 아니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지역지도층의 역량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건설업체의 자생력 배양 또한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