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만들기 목표 `빨간불’
  • 경북도민일보
일자리 만들기 목표 `빨간불’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 증가, 3개월 연속 20만명대
실업률 3.4%…경제활동 0.2%p↓

 
 취업자 수 증가가 3개월 연속 20만 명대에 그쳐 정부의 일자리 창출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취업자 수는 2344만7000명으로 1년전에 비해 26만3000명(1.1%) 증가하는 데 그쳤다.
 6월(25만5000명)에 비해선 소폭 늘었지만 5월(28만6000명) 이후 3개월 연속 취업자수 증가폭이 20만명대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지난 달까지 월평균 실적도 30만4000명 수준으로 정부의 연간 목표치인 35만명을 크게 밑돌고 있다.
 산업별 취업자 증감을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33만8000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8만7000명)은 증가한 반면 제조업(-5만3000명), 농림어업(-5만7000명), 도소매·음식숙박업(-3만4000명), 건설업(-1만9000명)은 감소했다. 연령별 취업자는 50대(22만명)와 60세이상(10만9000명)이 작년 동월 대비 6.0%와 4.4% 증가한 데 비해 40대(9만2000명)와 30대(3만명)는 증가율이 1.5%와 0.5%에 그쳤다.
 반면 20대(15만2000명)와 10대(3만6000명)는 3.5%와 11.6% 감소했다.
 통계청 전신애 사회통계국장은 “조사기간 장마로 인해 농림·어업과 건설업에서 감소폭이 컸다”면서 “정부가 목표로 하는 하반기 월평균 38만명 이상 증가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LG경제연구원 송태정 연구위원은 “고용에서도 경기둔화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고용회복을 위해 선 투자활성화, 서비스업 발전 등이 필요하지만 지금은 성장률이 높은 제조업에서 고용이 계속 감소하고 있어 회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고용이 계속 부진하면 소비 등 내수 뿐 아니라 가계 부실도 우려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실업자수는 82만3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6만5000명(7.3%) 감소했고, 실업률도 3.4%로 작년 동월대비 0.3%포인트 하락했다.
 계절조정 실업률은 3.5%로 전월과 같았다.
 청년(15~29세) 실업률은 8.0%로 작년 동월 대비 0.3% 포인트 떨어졌지만 20대(20~29세)의 실업률은 7.8%로 1년 전과 같은 수준이며 30대(2.8%), 40대(2.3%), 50대(1.8%)의 실업률은 작년 동월에 비해 0.1~0.6%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활동참가율은 62.5%로 작년 동월 대비 0.2% 하락했고 비경제활동인구는 1454만4000명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21만3000명(1.5%)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 단념자는 12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7000명이 감소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