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불구 피서객 3.9% 증가
  • 경북도민일보
수해불구 피서객 3.9% 증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해안 관광객 늘어
 
 올 여름 휴가철에는 긴 장마와 태풍 피해에도 불구하고 피서객이 작년에 비해 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 등과 함께 하계 특별교통대책기간(7월21일-8월15일)수송실적을 분석한 결과 고속도로 1일 평균 차량 통행 대수는 332만여대로 작년 같은 기간 319만대보다 3.9% 증가했고, KTX는 이용 승객이 9만7000명에서 10만5000명으로 8.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올 여름에는 강원도 등 중부권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인해 영동권 피서객들이 내륙 산간이나 서·남해안 등으로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부고속도로가 통영까지 연장되고 중앙고속도로와 연결되는 부산-대구 민자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중부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 이용 차량이 각각 18.9%와 68.3%씩 크게 늘어났다고 건교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서해안고속도로의 대천, 송악, 당진 등 서해안권 30개 요금소 통과 차량도 5.3% 증가했다.
 그러나 강원도를 강타한 집중 호우로 인한 산사태와 도로유실 등 수해의 여파로영동ㆍ동해안 고속도로는 차량 통행량이 작년에 비해 4.4% 감소했다.
 특히 피서지가 몰려 있는 영동고속도로 진부, 횡계와 동해고속도로 동해, 망상, 옥계, 강릉, 현남 등 7개 요금소 통과 차량은 작년에 비해 8.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KTX는 하계 휴가기간 1일 평균 이용객수가 2004년 7만2000명, 2005년 9만7000명에 이어 올해 10만5000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일반철도는 이용객이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