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그네슘 판재공장 착공
  • 경북도민일보
마그네슘 판재공장 착공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는 지난달 31일 전남 해룡산업단지 내에서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추진하는 마그네슘 판재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마그네슘 판재공장은 덩어리 형태의 마그네슘 인고트를 가열로 용해해 중간소재인 슬라브 제조공정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얇은 판재로 만드는 스트립 캐스팅 공정을 통해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연산 3000t 규모며 내년 7월 준공 예정이다.
 이 공장에서 생산하게 될 마그네슘 판재는 강도와 연성이 일정하고 성형성이 우수해 휴대폰, PDA, 노트북 등 휴대형 전자부품 케이스나 단조 부품에 활용된다.
 포스코는 전남도가 신소재산업 육성 및 활성화, 신소재관련 제품생산기반 마련을 위해 전남 신소재센터의 도움을 받아 해룡산업단지를 산학연이 집적된 세계적인 마그네슘 단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2002년부터 마그네슘 사업을 계획해 온 포스코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에 세계 최초로 연속주조설비(Strip-Casting)에서 압연설비까지 일괄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컴퓨터와 카메라, 휴대폰용 두께0.4mm 판재 시험생산에 성공하는 등 마그네슘 판재 제조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마그네슘 판재는 철강 판재류에 비해 가격이 약 8배 수준이나 무게가 철강재의 25%, 알루미늄의 70%로 가장 가벼운 금속 소재다. 플라스틱에 비해 재활용과 전자파 차폐 등에서 높은 경쟁우위를 보이고 있다.
  /이진수기자 js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