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뱀
  • 경북도민일보
꽃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종’을 비롯하여 수많은 명화를 남긴 밀레의 젊은 시절은 가난했다. 끼니도 거른 채 가족들이 서로의 체온으로 추위를 견디던 어느 겨울 날 동료 화가가 300프랑을 들고 찾아왔다. 밀레의 그림을 갖고 싶어하는 미국인 사업가가 긴급한 일로 여행 길에 오르면서 돈을 맡겼다는 이야기였다. 그러나 실제로 밀레의 그림을 산 사람은 동료 화가였다.밀레의 자존심을 지켜주면서 도움을 준 우정이었다.
 이런 우화(寓話)도 있다.단짝인 승냥이와 여우가 어느날 닭 한 마리를 잡아 서로 양보하고 있었다. 한참 “형님 먼저,아우 먼저”를 하고 있는데 사자가 나타났다. 홀쭉한 사자의 배를 눈여겨 본 승냥이가 “오실줄 알고 이렇게 닭을 준비해놨습니다”고 아첨했다. 그러자 여우가 기가 막히는 소리를 했다.“닭 한 마리로는 간에 기별도 가지 않으실 것 같아서 제가 승냥이놈을 산 채로 가져왔습죠.”
 어느 초등학교 교감선생님이 동료 교사를 `꽃뱀’의 밥으로 만들어 버린 이야기가 보도됐다.술자리-꽃뱀의 유혹-여관 방- 폭력배의 불륜 현장 급습 - 돈 갈취-쇠고랑. 전개가 뻔한 수법이다.결국  얻은 것은 파멸이고, 잃은 것은 30년 우정이었다. 흔한 이야기지만 `교감’이란 신분이 많은 것을 생각케 한다.
 에덴 동산에서 뱀의 유혹에 넘어간 아담과 하와 이야기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그 결과 남자는 땀을 흘려야만 땅의 소산을 먹을 수 있게 됐다.여자가 출산의 고통을 겪게된 것도 마찬가지 연유다. 뱀은 불가에서도 경계의 대상이다.“뱀은 악업이 깊은 짐승이라,그의 일생이 대단히 괴롭다”<법화경>. “뱀은 유혹이요,애욕이다.그는 제몸을 그냥 드러내는 게 아니라 꽃나무 뿌리 에 숨어서 사람을 미혹시킨다.” <팔만대장경>
 “참된 우정은 뒤에서 보나 앞에서 보나 같은 것”이라고 말한 사람이 있다.“앞에서 보면 장미,뒤에서 보면 가시,그런 것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김용언 논설위원 kim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