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 북미서 “독도는 우리 땅”을 외치다
  • 경북도민일보
(81) 북미서 “독도는 우리 땅”을 외치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0.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독도를 조명한다

81. 북미서 독도 캠페인

 
지난 25일 디트로이트 연합장로교회 교인 및 한인 2세 학생들이 독도 캠페인을 벌이며 `독도는 한국 땅( Dokdo is Korean territory)’ 범퍼 스티커를 나누고 있다.

 美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한인회, 대대적 독도 캠페인 펼쳐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한인들이 조국 수호 의지를 다지며 `독도 캠페인’을 벌였다.
 디트로이트 한인회는 24~25 이틀간 1000여 명의 한인들을 만나 `독도는 한국 땅(Dokdo is Korean territory)’이라고 적힌 범퍼 스티커를 나눠주며 `우리 땅’ 독도를함께 지켜나갈 것을 호소했다.
 한인회 측은 “최근 로스앤젤레스(LA)에서 한인 동포가 세운 `독도는 한국 땅’ 옥외광고에 대해 LA 주재 일본 총영사관이 철거를 요구했다는 소식을 듣고 시대착오적인 망언을 일삼는 일본에 대해 더이상 화를 참을 수 없었다”면서 “미국과 국제사회에 독도문제를 더 널리 알리고 일본의 반성을 촉구하기 위해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독도 캠페인에서 한인회 회원 30여명은 지난 24일 디트로이트 사우스필드에 있는 한인 문화회관에서 대형 태극기를 내걸고 “독도는 한국 땅”이라고 외쳤다. 이어 25일에는 디트로이트 한인연합장로교회 1000여 명의 교인들과 함께 LA 독도 광고 사건을 되짚어보며 독도에 대한 주인의식을 제고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이번 캠페인에 참석한 2세 학생들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한인으로서의 자부심과 긍지를 새삼 느낄 수 있었다”며 “스티커를 차에 붙이고 다니면서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사실을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트로이트 한인회 김종현 회장도 “앞으로 독도 수호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 일본의 조국 영토 침탈 야욕을 반드시 분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권기자
ksg@hidom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