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가을을 고즈넉하다 하는가
  • 경북도민일보
누가 가을을 고즈넉하다 하는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왕산(720.6m)은 한반도 산맥의 중심 뼈대를 이루는  백두대간의 등줄기인 태백산맥이 국토 동남부로 뻗어나온 지맥에 위치한다. 수많은 암봉과 깊고 수려한 계곡이 빚어내는 절경으로 이루어진 우리나라 3대 암산의 하나이다.

석병산(石屛山)·주방산(周房山)이라고도 한다. 1976년 산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1977년에는 국민관광지로 설정되었다. 기암절벽과 폭포가 많아 자연경관이 빼어난데, 특히 주왕암과 별바위에 이르는 13㎞의 숲이 유명하다.

주요 명소로는 신라 문무왕 때 창건한 고찰 대전사(大典寺)를 비롯해 주왕의 딸 백련공주의 이름을 딴 백련암(白蓮庵), 청학과 백학이 둥지를 틀고 살았다는 학소대(鶴巢臺), 앞으로 넘어질 듯 솟아오른 급수대(汲水臺), 주왕과 마장군이 격전을 치렀다는 기암(旗巖), 주왕의 아들과 딸이 달 구경을 했다는 망월대(望月臺), 동해가 바라다 보이는 왕거암, 주왕이 숨어 살다가 죽었다는 주왕굴(周王窟) 등이 꼽힌다.
 
■웅장한 기암괴석
주왕산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고개를 들어 보이는 것이 바로 이 기암으로 산에 들어서는 사람을 압도하는 위엄을 갖추고 있다.
주왕이 신라 마장군과 일전을 벌일 때 이 바위에 이엉을 두르고 쌀 뜨물을 흘러보내 적을 현옥시켰다는 전설이 있으며 그 웅장한 자태는 관광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준다.
 
■주산지
주왕산 서남쪽 골짜기에 곳에 위치한 주산지는 1720년  8월  조선 경종 원년에 착공하여 그 이듬해 준공되었으며 6000여평 남짓한 면적으로 완공된 저수지로서 하류지역의 가뭄을 막기 위해 축조되었다.  
길이 200m, 너비50m, 수심8m의 아담한 이 호수가 주왕산 연봉에서 뻗친 울창한 수림으로 둘러싸여 마치 별천지에 온 것 같이 한적하면서도 아늑한 분위기라 잠시나마 속세를 잊고 휴식을 취하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주왕산 제1·2·3 폭포
주왕산의 학소대 바로 위에 있는 3개의 폭포로 제 1폭포는 사면이 병풍바위로 둘러싸인 속에 옥같이 맑은 물이 쏟아지고, 바로 위에 선녀탕과 구룡소가 있으며, 그 1km 위에는 아담하고 주위 경치가 빼어난 제 2폭포가 있다. 왼편으로 500m 되는 곳에서는 웅장하고 거대한 2단의 제3폭포를 볼 수 있다. 이곳은 주왕산 국립공원의 핵심이라 하겠다. 
 
■학소대와 병풍바위
경사 90도의 가파지른 절벽의 모습을 한 학소대(鶴巢臺)는 급수대와 비슷한 모습을 하고있다. 해방전 이 정상지점에 청학 백학 한쌍이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日人 포수가 백합을 쏘아 잡아 버린후, 날마다 슬피 울며 부근을 배회하던 청학마저 자취를 감추어 버리고 지금은 옛 보금자리만 남아있다. 이처럼 학소대는 애닯은 사연이 얽혀 있으며 경관을 한결 돋보이게 하는 기암이기도 하다. 오른쪽의 바위는 마치 병풍을 세운듯하여 병풍바위라 부른다.

/강동진기자 djk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