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담’에 김태우ㆍ진구ㆍ김보경 캐스팅
  • 경북도민일보
영화 `기담’에 김태우ㆍ진구ㆍ김보경 캐스팅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7.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1년 경성의 초창기 서양식 병원을 배경으로 한 영화 `기담’(감독 정가형제<정식ㆍ정범식>, 제작 도로시)에 김태우, 진구, 김보경, 이동규가 캐스팅됐다. 경성 안생병원에 도쿄 유학파 의사부부가 부임하면서 벌어지는 사흘간의 이야기로 섬뜩하지만 매혹적인 비극. 김태우는 안생병원 부임 후 아내의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는 김동원 역을 맡았고, 신여성 김인영 역에는 김보경이 캐스팅됐다. `비열한 거리’를 통해 주목받은 진구는 내성적이고 유약한 성격의 2년차 실습생 박진혁 역을 맡아 영화의 독특한 이야기 구조를 끌고 나간다. 박진혁은 시체실 당직중 자살한 여고생 시체를 보며 묘한 동정과 연민을 느끼는 인물.
 이동규는 병원의 궂은 일을 도맡아하는 노력파 전문의 이수인으로 등장해 실어증에 걸린 소녀를 치료하다 자신도 모르게 기이한 운명에 놓이게 된다.
 제작사 측은 “1940년대를 완벽하게 구현하기 위해 1년의 프로덕션 디자인 작업을 거쳐 남양주 종합촬영소에 1200여 평 규모의 서양식 병원 한 채를 풀세트로 마련했으며 독특하고 매혹적인 시공간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