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농산물도매시장 `북적’
  • 권재익기자
안동 농산물도매시장 `북적’
  • 권재익기자
  • 승인 2013.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상반기 거래 실적 증가율 전국 1위 기록

▲ 올해 상반기 거래물량 증가율 전국 1위를 차지한 안동농산물도매시장의 농산물 경매 모습.
저온저장고 시설 확대
적기출하 지도 큰 기여

 안동시 농산물도매시장이 지난해 대비 전국공영도매시장 상반기 농산물 거래 증가실적 1위를 기록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안동농산물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농산물은 3만4389t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만4335t보다 41.3%가 늘어난 물량으로 전국에서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는 것.
 이는 16.4%와 10.7%로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한 부산반여와 포항농산물도매시장보다 월등하게 앞서는 수치로 금액상으로도 올 상반기 거래금액은 765억9400만원으로 지난해 576억8100만원보다 32.8%나 증가해 거래금액 증가부분에서도 월등하게 1위를 기록했다.

이처럼 출하물량이 늘어나는 것은 사과 등 과일의 저온저장고 확대와 수확당시 싱싱함을 유지할 수 있는 저장기술력이 뒷받침되면서 가격이 좋은 때를 감안해 생산농가들이 출하시기를 조정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종합물류단지관리사무소측의 신속하고 정확한 유통정보와 농산물 적기출하 지도도 큰 보탬이 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안동시종합물류단지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농민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제 때에 제 값을 받고 팔 수 있도록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거래 농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거래시스템과 편의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안동농산물도매시장에는 출하물량 가운데 사과가 2만5384t으로 농산물 총거래량의 74%를 차지하고 있으며 거래금액도 627억 원으로 82%를 차지했다.
 현재 안동농협과 안동청과 두 개의 법인을 통해 경매되는 물량은 하루 1만여 상자에 이른다.
  /권재익기자 kji@hidom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