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풍산 가정에 여덟번째 아이 울음
  • 권재익기자
안동 풍산 가정에 여덟번째 아이 울음
  • 권재익기자
  • 승인 2013.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최대 8남매 多가족

▲ 안동시 풍산읍 매곡리에 거주하는 김미옥씨와 8남매.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안동 최대의 다둥이 가족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안동시 풍산읍 매곡리에 거주하는 이영일(44)·김미옥(39) 부부로 지난 20일 3남 5녀 중 막내인 상수가 태어나면서 모두 8남매가 됐다.
 장녀인 경헌(16)과 장남인 상민(14)은 중학생, 차녀인 희경(11)과 유경(9)은 어엿한 초등학생이고 민경(7)과 성경(5), 상호(3)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다.
 맏이 경헌과 막내 상수의 나이 차이는 무려 16년 차, 요즘 같은 농촌지역에서 아기 울음소리가 듣기 어려운 시대에 이들 부부는 8번이나 기쁜 소식을 전해줬다.
 이영일·김미옥 부부는 “둘 다 아이를 워낙 좋아하다보니 어느새 8남매가 됐다”며 “장녀인 경헌은 엄마·아빠보다 동생들을 더 잘 챙기고 있다. 남매간에 서로 사랑과 우애를 나누며 함께 커가는 아이들을 보면 힘든 일이 있다가도 웃음이 난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 부부는 “8남매를 키우면서 가장 어려운 점은 대부분의 가정처럼 교육비, 양육비, 생활비 등의 경제적 어려움을 꼽으며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려면 정부에서 마음 놓고 아이를 낳고 기를 수 있는 더 적극적인 보육정책과 교육 정책이 필요하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한편 안동시는 이영일·김미옥 부부에게 세자녀 이상 진료비(연간 5만원)와 폐렴예방접종, A형 간염 예방접종, 세자녀 이상 건강보험료(3만원 이하), 24개월간 월 20만원씩 출산장려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