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하회마을 낙동강 유람선
세월호 교훈 안중에 없다
  • 권재익기자
안동 하회마을 낙동강 유람선
세월호 교훈 안중에 없다
  • 권재익기자
  • 승인 2014.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 3배 초과 불법 운항… 경찰, 사업자·선원 적발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안동 하회마을에서 낙동강을 운항하는 유람선이 세월호 희생이 안중에 없는 듯 여전히 안전을 무시한 위험운항을 일삼아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유람선 불법 운항과 관련, 안동경찰서는 정원을 초과해 관광객을 태운 혐의(유선및도선사업법 위반)로 유선사업자 류모(59)씨와 선원 류모(54)씨를 적발해 13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최근까지 약 1년여 동안 하회마을 만송대와 부용대간 200여m를 12인승 나룻배를 이용해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뱃놀이를 하면서 정원의 3배에 달하는 35명까지 태워 운항했다. 한마디로 아직도 안전불감증이 여전한 상황으로 지적됐다.

 특히 유선사업자 측은 유선 및 도선사업법상 배를 타는 사람들에 선박 내에 비치되어 있는 구명동의 착용을 안내하고 유사시 대처요령을 알리도록 되어 있는데도 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던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안동경찰서 관계자는 “세월호의 교훈을 생각해 안전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낙동강 유람선 불법 운항을 선제적으로 단속했다”며 “이제 우리모두가 안전을 중시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