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의원 무소속 이재갑 당선자 전국 최다 7선 당선 영예 안았다
  • 권재익기자
안동시의원 무소속 이재갑 당선자 전국 최다 7선 당선 영예 안았다
  • 권재익기자
  • 승인 2014.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지팡이’가 돼 시정 감시 제대로 할 것”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지방선거에 처음 출마했을 때 품었던 초심을 잃을까 오히려 두렵습니다”.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경북 안동시 라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무소속 이재갑(60·사진) 후보가 전국 최다인 7선 고지에 올랐다.
 1991년 치러진 초대 지방선거에서 당시 37세의 나이로 안동시 녹전면 선거구에 출마해 처음으로 의원 배지를 단 이 당선인은 1995년, 1998년, 2002년, 2006년, 2010년 실시된 선거까지 내리 6차례 당선됐다.
 이 당선인은 23년간 기초의원으로 활동해왔고 2004년부터 2006년까지는 안동시의회 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초대 지방선거 당시 1개 면에 불과했던 선거구는 이번에 녹전면 외에도 와룡면·도산면·예안면·길안면·임동면까지 합한 거대 선거구로 바뀌었다.
 이 당선인은 “초선 출마 당시 합동연설회장에서 `어르신들의 발을 다치게 할 우려가 있는 길가의 작은 돌멩이도 직접 치우겠다’고 말했는데 그때의 마음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그동안의 의정활동 경력으로 시 행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예산이 어떻게 쓰이는지를 소상하게 알게 됐다”면서 “시민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혈세가 조금이라도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감시하는 시민의 `참지팡’이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