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댐 건설로 수몰위기에 처해 옮긴
옛집 8채 40년만에 숙박시설로 재탄생
  • 권재익기자
안동댐 건설로 수몰위기에 처해 옮긴
옛집 8채 40년만에 숙박시설로 재탄생
  • 권재익기자
  • 승인 2014.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기업`행복전통마을’내달부터 고택 리조트 운영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안동댐 건설로 수몰 위기에 처해 다른 곳으로 옮긴 옛집 8채가 40여년만에 숙박시설로 거듭난다.
 사회적기업 `행복전통마을’은 다음 달 1일부터 안동 야외민속촌 안에 고택 리조트를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행복전통마을 구름에’라는 브랜드(www.gurume-andong.com)로 선보이는 이 리조트는 경북도 민속자료 8호인 계남고택 등 종택 2채, 감동재사 등 재사 2채, 박산정을 비롯한 정자 3채 등 객실 7채와 관리동 1채로 구성했다.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 일대에 흩어져 있던 이 집들은 안동댐 건설로 수몰 위기에 처하자 1973년께 이곳으로 옮겼으나 그동안 비어 있었다.
 행복전통마을측은 경북도와 안동시 지원으로 고택에 욕실을 만들고 개별 난방 시설을 설치하는 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득용 안동시 인프라개발담당은 “이번에 문을 여는 고택 리조트는 안동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품격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