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집단자위권 추진 강력 규탄
  • 권재익기자
日 집단자위권 추진 강력 규탄
  • 권재익기자
  • 승인 2014.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회 경북도지부, “아베 정부 패전 후 군대 비무장 약속 무시”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광복회 경북도지부는 24일 일본의 집단 자위권 추진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경북도지부는 성명에서 “패전 후 국제사회에 군대 비무장을 약속한 평화헌법의 입법 취지를 무시하고 해당 헌법 상의 집단자위권 행사를 재해석, 전쟁 수행을 정당화하려는 일본 아베 정부의 `무모한 도전’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경북도지부는 또 “1993년 선언된 이후 국제사회에서 일본인의 양심으로 인식되어온 `고노담화’에 대해 의도적인 폄훼를 시도하고 있는 아베 총리의 `거꾸로 가는 역사 인식’이 매우 실망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베 총리와 일본의 극우 정치인들은 평화헌법의 입법취지와 고노담화의 진정성을 더 이상 유린하지 말고 우리 국민과 정부에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