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해킹 유출 공인인증서 1만5376건
  • 손경호기자
피싱·해킹 유출 공인인증서 1만5376건
  • 손경호기자
  • 승인 2014.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별 농협 3946건 최다... 국민 3365·신한 2089건 뒤이어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피싱과 해킹 등으로 유출된 은행 공인인증서가 올 8월말 현재 1만5376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금융감독원이 새누리당 김태환(구미을)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은행별 공인인증서 유출로 인한 폐기현황’ 자료에 따르면, 공인인증서의 유출로 폐기된 건수는 `11년 15건, `12년 8건에서 `13년 5871건으로 급증한 뒤 올해도 8월말까지 1만5376건의 유출사례가 발견됐다.

 은행별로는 농협이 3946건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3365건)과 신한이(2089건)이 뒤를 이었다. 농협과 국민, 신한은 지난해에도 각각 1540건, 1423건, 739건으로 공인인증서 유출사례가 가장 많았다.
 이에 대해 김의원은 “공인인증서 유출이 급증 한 것은 파밍, 스미싱 공격에 의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금융당국에서는 고객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안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