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방역망 무너지다
  • 권재익기자
경북도 방역망 무너지다
  • 권재익기자
  • 승인 2015.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의성 돼지 구제역 양성 확진

▲ 안동시 남후면 고상리 김모(57)씨의 돼지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감염된 돼지를 매몰하고 있다. 연합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황병철기자] 지난 3일 구제역 의심 증상을 보인 의성군과 안동지역 농장의 돼지가 구제역에 걸린 것으로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이곳 농장 돼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구제역 양성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안동은 2010년 11월 구제역이 발생해 이듬해 봄까지 전국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진원지이다.
 의성 농장의 경우 농가의 사육 돼지 2330마리 가운데 어미돼지 32마리가 구제역 증상을 보였다.
 안동은 농장에서 기르고 있는 돼지 1350여마리 가운데 40여마리가 구제역 증상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의성 농장의 구제역 확진 돼지 32마리와 인근 농가의 사슴 6마리를 즉시 매몰처분했다.
 안동지역 확진 돼지도 40마리를 매몰처리하고 같은 축사에 있는 200마리도 추가로 매몰처리하고 구제역 발생농장에서 추가로 증상을 보이는 돼지가 있는지 임상관찰을 하고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경북에서는 지난해 7월 의성과 고령에서 구제역이 발생했으며 지난해 연말 영천에서도 돼지가 구제역에 걸렸다.
 영천의 돼지농장에서는 1만700여마리 가운데 1차로 9마리가 구제역 확진 판정을받은 데 이어 1200여마리가 의심 증상을 보여 모두 매몰조치했다.
 이처럼 경북에서도 최근 3개 시·군에서 잇따라 구제역이 발생해 충청지역에 이어 확산 조짐을 보임에 따라 방역당국은 추가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거점소독시설을 추가로 설치했다.
 확산에 대비해 포항, 경주 등에 추가 접종용 백신 14만4000여마리분을 긴급 공급했으며 도내 10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14곳과 통제초소 4곳을 운영하고 나섰다.
 또 의성과 안동 인근지역에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추가로 설치했다.
 최근 구제역이 잇따라 발생한 영천, 안동, 의성과 인접한 13개 시·군의 돼지에대해서는 긴급히 백신을 추가 접종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