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강력히 유지되고 있다”
  • 권재익기자
“한미동맹 강력히 유지되고 있다”
  • 권재익기자
  • 승인 2015.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퍼트 美대사 “한국 문화 배우러 안동 찾았어요”

▲ 리퍼트 주한미국대사(오른쪽)가 13일 오후 안동시 하회마을 등을 찾아 한국 전통의 문화를 시찰한 후 류왕근 안동하회마을보존회장(왼쪽)과 안동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관계자로부터 장승을 선물받고 있다. 리퍼트 대사는 한국 문화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곳을 첫 방문지로 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안동을 방문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안동하회마을보존회제공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지난해 10월 부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 문화를 배우기 위해 안동을 방문 중인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14일 한 특수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풋살경기를 갖는 등 특수교육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병산서원을 둘러본 뒤 안동영명학교를 찾아 학생들과 전통 음식 만들기 체험을 했다.
 이어 학생들과 4대4 풋살 경기를 하면서 땀을 쏟는 등 스킨십 강화에 힘썼다.
 전후반 약 5분씩 진행된 경기에서 리퍼트 대사는 선취골을 넣은데 이어 팀이 2대1로 뒤지는 상황에서 동점골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리퍼트 대사는 “제가 안동을 방문한 이유는 이곳이 문화적, 정신적으로 큰 중요성을 띤 곳이기 때문이며 안동이 전 세계적으로도 독특한 곳이라는 이야기를 예전에들었는데 이번 방문을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수교육 분야에 깊은 관심을 표한 리퍼트 대사는 “한국과 미국의 관계와 동맹은 군사적으로 경제적, 외교적, 정치적으로도 강력히 유지되고 있다는 점을 확실히 말할 수 있다”고 말하고 “오늘 이러한 모임에 참여한 것은 (동맹 강화에 중요한) 인적유대와 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퍼트 대사는 학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한국어로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또박또박 말해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안동영명학교에 이어 봉정사, 한국국학진흥원, 안동소주박물관도 차례로 방문했다.
 앞서 리퍼트 대사는 13일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하회마을과 안동대학교를 방문, 한국의 유교 문화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