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65세 할머니 인공수정으로 네쌍둥이 임신
  • 연합뉴스
獨 65세 할머니 인공수정으로 네쌍둥이 임신
  • 연합뉴스
  • 승인 2015.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베를린에 사는 65세 여성이 네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dpa와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방송사 RTL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방송은 러시아어·영어 교사인 이 여성은 지난 1년 반 동안 수차례 해외 인공수정을 시도한 끝에 임신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미 자녀 13명과 손자·손녀 7명을 둔 할머니로 지난 2005년 마지막으로 출산한 경험이 있다. 아직 임신에 따른 합병증 등 의심 증세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고 한다.
 ‘안네그레트 라우니히크’로 AFP에만 이름이 소개된 이 할머니는 9살 난 막내딸이 동생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밝히자 임신을 결심했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이 여성은 도덕적 비난 우려에 “다 각자 자신들의 판단이 있는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