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지킴이’ 삽살개 손자 제주서 태어나
  • 김성권기자
‘독도 지킴이’ 삽살개 손자 제주서 태어나
  • 김성권기자
  • 승인 2015.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김성권기자]  독도경비대에서 파수꾼 역할을 하는 삽살개의 손자가 제주에서 태어났다.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은 지난해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로부터 협업 연구를위해 이관받은 삽살개 마루(수컷)와 누리(암컷) 사이에서 지난달 29일 새끼 8마리가 태어났다고 16일 밝혔다.
 삽살개 마루는 독도경비대에서 파수꾼 역할을 하는 아빠개 ‘지킴이’와 엄마개 ‘독도’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한국삽살개재단의 누리(암컷)와 함께 문화재청 천연기념물센터에서 관리받다가 지난해 1월 제주에 왔다.
 앞서 같은 달 12일에는 역시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넘겨받은 진돗개인 남해(수컷)와 바다(암컷) 사이에 새끼 4마리가 태어나기도 했다.

 새끼들은 어미와 대학 관리사의 보호를 받아 건강히 자라고 있다.
 제주대 수의과대학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함께 문화재로 지정된 삽살개와 진돗개의 혈통특성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책임자인 윤영민 제주대 수의학과 교수는 “새끼들이 2개월 후 젖을 떼면 관련 기관에서 혈통서를 발급받아 필요한 도내 국가시설에 기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 대표 토종개인 삽살개는 천연기념물 제368호, 진돗개는 천연기념물 제53호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