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신도시 이름 걱정되네
  • 권재익기자
경북도청 신도시 이름 걱정되네
  • 권재익기자
  • 승인 2015.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도청 명건도감’ 회의… 최우수작 선정 못해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경북도가 도청을 이전하는 안동·예천 신도시 이름을 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는 11일 도청 이전 신도시 이름을 정하기 위한 위원회인 ‘신도청 명건도감’ 회의을 열었으나 최우수작을 뽑지 못했다.
 도는 고려·조선시대에 나라 일이 있을 때 임시로 설치한 관아인 도감에서 건물명칭을 정하는 명건도감 이름을 따왔다.

 16명으로 구성된 명건도감은 5개 신도시 이름 후보 가운데 경북 정체성, 장기발전비전, 상징성, 역사성 등 기준에 맞는 최우수작이 없다고 밝혔다.
 명건도감은 다만 퇴계와 동천, 예안 3개의 이름를 우수작으로 정했다.
 경북도 한 관계자는 “안동에서 신도시 이름을 정하는 데 반대하는 의견이 있어서 일단 시간을 두고 주민 숙의 과정을 거쳐 결론을 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