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조문국 사적지에 둥지 튼 황조롱이 가족
  • 황병철기자
의성 조문국 사적지에 둥지 튼 황조롱이 가족
  • 황병철기자
  • 승인 2015.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순께 새끼 4마리 부화

▲ 의성군 금성면 조문국사적지에 있는 소나무 꼭대기에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가족이 둥지를 틀었다. 사진=의성군 제공
[경북도민일보 = 황병철기자] 의성군 금성면 조문국(召文國)사적지에 있는 소나무에 천연기념물 제323호 황조롱이 가족이 둥지를 틀었다.
 황조롱이는 산 절벽이나 고지대에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둥지를 튼 황조롱이 가족은 부부와 이달 중순께 부화한 것으로 보이는 새끼 4마리이다.
 부부 황조롱이는 매일 들쥐와 도롱뇽 등 새끼들에게 줄 먹이를 구하기 위해 바쁘게 날아다니고 있다.
 황조롱이 가족이 둥지를 튼 덕분인지 작약이 만개한 조문국 사적지에는 평소보다 2배 이상 많은 사진작가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조문국은 기원전 124년부터 서기 245년까지 의성군 금성면 지역에 있던 고대 읍성국가로 신라에 통합됐다.
 의성지역에는 조문국의 문화 흔적과 풍속이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