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동성 부부, 자녀 출생신고서 양식도 바꾸나
  • 연합뉴스
美 동성 부부, 자녀 출생신고서 양식도 바꾸나
  • 연합뉴스
  • 승인 2015.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헌 판결로 미국 전역에서 결혼의 자유를 얻은 동성 부부들이 자녀의 출생신고서 양식도 바꿀지 시선을 끈다.
 말 그대로 성(性)이 같은 동성 부부는 자녀의 출생신고서에 들어갈 보호자 항목에 ‘아빠 또는 엄마’(father 또는 mother)로 1명씩 나눠 쓰지 않고 ‘아빠 2명 또는 엄마 2명’으로 등록할 수 있기를 원한다고 지역 신문 댈러스 모닝 뉴스가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여성 동성 부부인 케리 로버슨(37)과 매니스 로버슨(27)은 기증자의 정자를 받아 이달 초 아들 보스턴을 얻었다.
 텍사스 주 보건 당국에 보스턴의 출생신고서를 작성하러 간 이 부부는 그러나 1명의 엄마와 1명의 아빠로 보호자를 등록하도록 한 출생신고서 양식을 보고 좌절했다.

 둘 다 ‘엄마’로 등록되기를 바랐으나, 양식에 그런 항목은 없었다.
 “가슴이 찢어졌다”던 이 부부를 포함한 동성 부부 일부는 주 정부가 각종 문서 양식에서 기존의 전통적인 남편, 아내라는 표현 대신 성 중립적인 단어를 쓰기를 원하고 있다고 댈러스 모닝 뉴스는 소개했다.
 출생신고서는 자녀의 양육권과 자녀의 재정·보건 후원자를 명시해 법적인 용도로도 종종 사용되는 만큼 성 중립적인 단어 요구에는 자녀에 대한 동등한 권리를 누리려는 동성 부부의 바람이 반영된 셈이다.
 라파엘 앤치아 텍사스 주 하원의원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처럼 아빠, 엄마라는 단어와 중립적인 ‘부모’(parent)라는 단어를 각각 나란히 쓰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동성 부부들은 자신의 이름을 쓰고 부모라는 항목에 표시하면 된다는 것이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