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의 죽도의 날 행사는 ‘침략 행위다’
  • 권재익기자
日의 죽도의 날 행사는 ‘침략 행위다’
  • 권재익기자
  • 승인 2016.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용 지사 “독도 영토 도발 즉각 중단하라”
▲ 22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 규탄하고 독도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독도관련 단체대표, 독도중점학교 학생대표 등 12명이 참석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김관용 경북지사는 22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시마네현의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 규탄하고 독도 영토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독도 관련 단체대표, 독도중점학교 학생대표 등 12명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는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침략행위이며 동북아 평화를 위협한 과거 제국주의 망령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며 “한·일 관계를 퇴행시키고 동북아 질서를 파괴할 뿐 아니라 인류 공존공영을 해치는 망동으로 모든 책임은 일본에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의도한 역사왜곡으로 중·고교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라고 기술한 것은 과거 침략주의 근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자라나는 세대에게 그릇된 역사관을 세뇌해 독도 침탈을 꾀하도록 하는 후안무치한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또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 정례화를 강도높게 비판하고 시마네현 조례의 즉각 폐기를 촉구했다.
 
김 지사는 “독도를 국제분쟁지역으로 만들어 침탈하려는 일본의 치밀하고 조직적인 전략에 영토 주인으로서 냉정한 논리와 역사적 근거로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사단법인 푸른울릉도독도가꾸기회와 재단법인 독도재단도 이날 오후 울릉도 도동항 소공원에서 ‘범도민 죽도의 날 규탄결의대회’를 했다.

경북도와 울릉군, 울릉군의회가 후원한 이 행사에는 기관·단체장과 울릉군민 등 500여명이 참가해 일본의 역사왜곡 중단을 요구하고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규탄했다.

일본 시마네현은 대한제국 침략기인 1905년 독도를 강제 편입한 것을 근거로 2005년 죽도의 날 조례를 제정하고 매년 2월 22일 기념식을 열고 있다. 특히 아베정권이 들어선 뒤 2013년부터 4년 연속 중앙정부 차관급 인사인 내각부 정무관을 참석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