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고령에 전문수출단지 육성
  • 권재익기자
안동·고령에 전문수출단지 육성
  • 권재익기자
  • 승인 2016.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신선농산물 중국시장 개척 본격화

[경북도민일보 = 권재익기자]  경북도는 신선농산물 전문수출단지를 육성한다.
 신선농산물은 지역 농식품 수출액의 23%를 차지하고 있다.
 도는 농식품 100대 선도 기업을 선정해 수출을 주도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는 등 강력한 수출정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도내 신선농산물은 내수가격 상승 및 일본 엔화 약세 등 국내외 수출환경 악화로 수출이 둔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도에서는 신선농산물 수출을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해 ‘경북 신선농산물 시범수출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안동, 고령에 예비수출단지 2곳(6ha)을 지정하고 1곳당 3억원을 생산기반시설 현대화를 위해 지원한다.
 경북농업기술원에서도 해외 수출전략형 딸기 품종인 ‘싼타’ ‘레드벨’등 해외시장 개척에 적합한 신품종을 육성·보급할 예정이다.
 신선농산물 수출전문단지에서는 전략품목 발굴, 수출업체 및 해외 바이어 관리, 기업과 바이어·생산자 단체를 직접 연결하는 등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농수산물유통공사(aT)·코트라·경북통상 등 수출 전문기관과 ‘대중국·동남아 시장 개척 사업단’을 구성해 상시적 협조체계를 강화한다.
 중국 무역사절단 파견, 캐나다 등에 상설판매장 설치 등을 통해 해외시장 개척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