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와 화해
  • 경북도민일보
장마와 화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가 시작되고 시원하게 쏟아지는 빗줄기를 바라볼 때면 윤흥길의 중편 `장마’가 생각난다. 한집에 같이 기거하는 작중화자 `나’의 할머니와 외할머니의 갈등 이야기다. 친할머니의 아들(`나’의 삼촌)은 빨치산으로 활약하고 있고, 외할머니의 아들(외삼촌)은 국군 장교다.
 장마가 시작될 무렵 외할머니는 아들의 전사통지를 받게 되고 그때부터 `빨갱이는 다 뒈져라’고 저주를 퍼붓는다. 할머니 입장에서는 곧 자기 아들을 죽으라는 소리이매, 노발대발하면서 두 노인의 갈등은 시작된다. 빨치산이 거의 소탕되어 갈 즈음 가족 대부분은 삼촌이 죽을 것이라 예견하지만 할머니만은 아무날 아무시에 아들이 살아 돌아오리라는 점쟁이의 말을 철석같이 믿는다.
 하지만 `아무날 아무시’에 집으로 찾아든 것은 아이들이 돌팔매에 쫓긴 구렁이 한 마리였다. 그것을 아들의 변신으로 즉시 믿게된 할머니는 졸도하고 외할머니는 구렁이를 극진히 대접하며 할머니의 빠진 머리카락을 태운다. 그 냄새 때문에 구렁이는 대밭으로 사라져 갔고 그후 장마가 끝나면서 두 노인은 화해한다는 이야기다. 반목하고 대립하며 이데올로기가 뭔지 알 리가 없으면서도 그 양 끝 편에 각각 서 있었던 두 노인을 화해케 한 것은 민족 동질성이었다. 그 동질성은 구렁이를 죽은 사람의 환생으로 믿는 그 샤머니즘적 보편 정서다.
 장마의 계절이 왔다. 제주는 어제오늘 이미 장마가 시작되었고 곧 남해안지역으로 상륙하리란 전망이다. 요즘은 또 좌우 이념 갈등도 심해지는 듯하다. 여야가 그렇고 진보와 보수진영 사이가 그렇다. 올 여름 장마가 끝나는 어름에는 `장마’ 속 두 할머니의 화해처럼 이념을 달리하는 세력끼리, 또 남북한끼리, 우리 내부의 보혁간 이념 갈등이 화해로 풀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정재모/언론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